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선조의발자취

  an ancestor
자랑스런 선조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04-11-26 10:06
https://goo.gl/zLByq6
ㆍ추천: 0  ㆍ조회: 9692    

 
독립운동가 우락(李宇洛)선조
 
이우락(李宇洛)

1875. 1.25~1951. 7.25

울산

국내항일

건국포장(96)

울산(蔚山) 사람이다.
1919년 세칭 파리장서사건(巴里長書事件)에 참가하였을 뿐 아니라, 1926년 1월 제2차 유림단(儒林團) 사건인 군자금 모집활동을 전개하였다.
1차 유림단 사건인 세칭 파리장서사건은 김복한(金福漢) 등의 호서유림과 곽종석(郭鍾錫) 등의 영남유림 137명이 파리강화회의에 한국독립청원서를 보낸 활동으로써 명실상부한 유림의 항일운동이었다. 파리장서 요지는 일제가 자행한 명성황후·광무황제의 시해와 한국 주권의 찬탈과정을 폭로하면서 한국독립의 정당성과 당위성을 주장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 일은 경북 상주의 만세운동과 관련하여 1919년 4월 12일 서명자의 한 사람이었던 송회근(宋晦根)이 피체되면서 발각되었다. 이우락은 이에 연루되어 고초를 겪었다.
그후 그는 김창숙의 참모(參謀)인 손후익(孫厚翼)으로부터 독립운동자금 모집활동을 도와달라는 청탁을 받고 이를 허락하였다.
당시 김창숙은 파리장서 사건 당시 중국으로 건너가 북경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하면서, 내몽고(內蒙古) 지방의 미간지와 황무지 20만 정보를 매입하여 이상촌(理想村) 건설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즉 만주지역 한인들을 집결시켜 개간사업을 일으키고, 그 수익금으로 무관학교(武官學校)를 설립하여 군대를 양성하는 둔병식(屯兵式) 제도를 실시함으로써 10년 동안의 실력양성을 통하여 독립을 달성한다는 원대한 포부를 지니고 있었다. 이러한 계획에 필요한 군자금 모집을 위해 1925년 8월 국내로 돌아와, 경남북지역의 유림들로부터 군자금을 모집하려고 하였던 것이다.
1926년 1월 5일 경, 이우락은 경남 동래(東萊)의 오태환(吳泰煥) 등으로부터 군자금 모집활동을 전개하던 중, 경북 경찰부 고등과 형사들에 의해 같은 해 3월 피체되고 말았다.
그는 이 일로 1년 여의 옥고를 치른 끝에 1927년 3월 29일 대구지방법원에서 소위 보안법 및 형법으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6년에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註·判決文(1927. 3. 29. 大邱地方法院)
·日帝侵略下韓國36年史(國史編纂委員會) 第8卷 399·419面
·騎驢隨筆(宋相燾) 264面
·韓國獨立史(金承學) 下卷 239面
【立運動史資料集(國家報勳處) 第12輯 309·311·319·323·329·332面
∇亞日報(1927. 2. 11, 3. 19)


봉화 송록서원에 유림독립운동 파리장서비 제막
봉화군은 28일 봉화읍 해저리 송록서원 잔디광장에서 한국유림독립운동 파리장서비 제막식을 열었다. 이날 제막식에는 박노욱 봉화군수와 새누리당 강석호 국회의원, 이우상 파리장서비 건립 추진위원장과 기관단체장, 유족, 유림대표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유림독립운동 파리장서비는 사업비 4억원이 투입됐으며 높이 7.1m, 병풍석 길이 8.5m 규모의 탑과 조경, 조명 등을 갖췄다. 파리장서운동은 1919년 3월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세계만국평화 회의에 한국유림단이 전국 유림대표 137명이 연서한 독립청원서를 제출한 사건이다. 파리장서운동에 참여한 경북 출신 유림은 62명이며 이 가운데 9명이 봉화 출신이다. 박노욱 봉화군수는 “애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과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파리장서비를 건립했다”며 “이곳을 찾는 많은 관광객과 군민들이 숭고한 구국정신을 본받을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리장서운동을 기리기 위해 봉화읍 해저리에 세워진 파리장서비 전경. 마경대 기자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