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선조의발자취

  chungsukgong
충숙공할아버지
작성자 율산매일신문
작성일 2021-05-07 13:54
홈페이지 http://hakseonglee.com
첨부#1 kakaotalk_20210507_153628420.png (786KB) (Down:4)
Link#1 articleView.html?idxno=909710 (Down:14)
ㆍ추천: 0  ㆍ조회: 111    
순직 울산출신 ‘조선통신사 이종실’을 아시나요

2009년 10월 8일, 이종실 순직 550주기를 맞아 일본 천룡선사에서 열린 법요식(수륙대재회). 한·일 양국의 역사학자, 외교관, 정치인과 이종실의 후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통신사 이예선생, 4차례 조선왕 국서 일왕에 전달
 그의 아들 이종실 1459년 국서 지니고 가다 풍랑만나 순직
 작년 선양회 발족, 울산 사람들 ‘비운의 외교관’ 잊지 말아야

조선통신사의 의미를 한마디로 규정하기는 어렵다. 물론 조선 왕조가 교린 정책의 하나로 일본에 파견한 외교사절인 것은 분명하다. 정치적 의미뿐만 아니라 문화·경제 활동은 물론 때로는 일본 사회에 막중한 영향을 미친 문화사절단이라고 얘기할 수도 있다. 

사진 김병길 주필   


조선왕조 창업(1392년) 후 왜구의 단속을 요청하기 위해 승려 강규가 일본에 파견된 일이 있었다. 이후 1493년(세종 5) 3회째 떠난 조선통신사의 정사는 변효문(卞孝文)이고 서장관은 신숙주였다.

그때 신숙주가, 교토에 머물면서 쓴 ‘해동제국기(海東諸國記)’는 일본뿐만이 아니라 당시 유구국(琉球國·오키나와)의 지리 풍속 방언까지를 세세히 기록, 오늘날 일본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 남아있다.

1592년(선조25)에 김성일, 황윤길 등이 통신사의 정·부사로 일본에 다녀왔다. 하지만 그들이 본 일본정세가 서로 달라 조선왕조는 전대미문의 침략전쟁에 시달리기도 했다. 

국가원수 사이의 친서는 국가 간 외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2021년 3월 북한 매체는 김정은-시진핑이 친서를 교환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2018년 트럼프는 김정은의 친서가 들어 있는 큰 봉투를 공개하면서 북한 김영철과 포즈를 취했다.

조선 시대에 일본과는 교린의 외교 관계에 있었다. 조선국왕과 일본국왕 사이의 친서는 국서로 불렸다. 그 국서를 전달하는 역할을 통신사가 맡았다. 

두 나라가 교환한 국서의 내용은 상당 부분 왕조실록 혹은 통신사들의 사행록 등에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국서의 실물은 귀하다. 조선국왕이 보낸 국서는 1642년(인조21)과 1655년(효종)의 국서만 실물로 남아있다. 모두 도쿄국립박물관의 소장품이다. 일본 국왕이 조선에 보낸 국서는 실물로 남아있는 것이 없다. 

명나라는 1403년, 1404년에 조선국왕과 일본국왕을 각각 책봉했다. 그 후 1811년까지 25회에 걸쳐 조선국왕은 일본국왕(막부 쇼군)에게 통신사를 파견하게 된다. 물론 통신사가 갈 때마다 국서를 전달했다.

울산은 이 국서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그중 5차례는 국서를 지니고 일본으로 향했던 통신사가 울산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충숙공 이예는 4차례에 걸쳐 조선국왕 국서를 일본국왕에게 전달하고 돌아와 임금께 복명했다. 나머지 한 차례 국서 전달 통신사는 이예의 아들인 이종실이었다.  

하지만 이종실은 일본국왕에게 국서를 전달하지 못했다. 일본으로 가던 길에 풍랑을 만나 바다에서 순직했기 때문이다. 

1459년(세조5) 10월에 출항한 통신사 일행은 대마도 앞바다에서 풍랑을 만났다. 100명의 일행 중 기적적으로 수군 한 명을 제외하고 모두 순직했다. 이종실은 통신사 부사(副使)였으며 정사(正使)는 송처검이었다. 

당시 통신사 일행이 간직하고 가던 국서의 내용은 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그 내용을 보면 “조선국왕은 일본왕께 서신을 올립니다. 가을날이 서늘한데 편안히 잘 지내신다 하니 위안이 됩니다. 우리나라는 귀국과 더불어 영토가 서로 잇닿아 있으며 대대로 이웃의 정의를 돈독히 하며 지금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1463년(세조9) 일본국왕의 사신이 우리나라에 도착하여 국서를 전했다. 순직한 조선통신사 부사 이종실 등 일행의 참변 내용과 위로의 말이 담겨 있었다.

“이웃한 귀국으로부터 오는 소식이 근년에 드물어지고, 하늘은 멀고 바다는 막혔으니 목마르게 바라는 마음을 이길 수 없습니다… 바닷가 제국에 나아가 끝까지 찾아보았으나, 아무도 그 일을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표류한 배를 돌려보낼 수도 없었고 시신의 장례를 치러드릴 수도 없었습니다. 천룡선사(天龍禪寺)에 명하여 수륙대재회(水陸大齋會)를 베풀어 두 사람의 명복을 빌도록 했을 뿐입니다…”

수륙대재회는 ‘바다와 육지에 떠도는 외로운 혼을 위로하는 재’를 말한다. 천룡선사는 일본 임제종의 본산으로 당시 막부를 개창한 쇼군이 세운 사찰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으며 10만평에 이르는 아름다운 정원으로 유명하다. 그 천룡선사가 통신사 정사 송처검과 부사 이종실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세조는 예관을 보내 이종실의 초혼장을 치르게 했다. 그 혼백을 지금 울주군 온양읍 고산리의 단소(壇所)에 모시고있다. 2020년에는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이라는 추모비가 울산광역시장 이름으로 건립되어 그의 영혼을 위로했다. 

조선시대 뛰어난 외교관 이예가 여러사람들에게 알려진 것은 최근의 일이다. 이후 다양한 기념 사업이 진행되어 왔다. 반면 조선통신사로 일본에 가다 풍랑을 만나 순직한 그의 아들 이종실에 대해서는 아직 모르는 이가 많다. 다행히 작년에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 선양회’가 발족했다. 앞으로 그를 선양하고 추모하는 일은 울산사람들의 몫이다. 그는 한·일 두나라가 함께 기억하고 추모해야할 ‘비운의 외교관’이다. 지역의 역사인물을 선양하는 일은 울산 사람의 자긍심을 높이고 후대에 까지 전하는 계기가 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4 순직 울산출신 ‘조선통신사 이종실’을 아시나요 율산매일신문 2021-05-07 111
133 고산정사(수사공) 현판식 관리자 2021-03-20 162
132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 공적비 제막식 열려 울산저널i 2020-11-25 307
131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 공적비 제막 울산매일 2020-11-25 203
130 조선 통신사 이종실 공적비 제막식 울산신문 2020-11-25 226
129 [칼럼] 가칭 ‘이예(대)교’는 가장 적절한 다리이름이다 1 울산매일 2020-08-20 665
충숙공 이예 正軒 이두병 2020-07-24 337
127 학성 이씨 이휴정家, 울산박물관에 유물 기탁 2 正軒 이두병 2020-07-23 336
126 과거와 현재를 잇는 이예로 울산매일 2020-07-10 406
125 울산광역시장 명의 수사공 공적비 건립 보고 5 이두병 2020-07-02 306
124 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개통행사 1 파이낸셜뉴스 2020-06-26 453
123 충숙공기념사업회 "이예대교" 명명 추진 正軒 이두병 2020-06-15 796
122 불멸의 천추사, 충숙공 이예(李藝) 이정호 2020-03-18 459
121 '역력(歷歷)히'의 의미 한경닷컴 2019-11-14 608
120 학성이문의 조선시대 과거시험 합격 기록 및 유품 이명훈 2019-10-10 844
119 학성이씨, 조선시대 과거 합격증 홍패 공개 울산매일 2019-10-10 854
118 울산 학성 이씨, 과거시험 유품 5점 첫 공개 울산제일일보 2019-10-10 722
117 석계서원 추향사 봉행…조선시대 과거합격증 선봬 경상일보 2019-10-10 640
116 사절단 환영연 태화루 학춤 처용무 공연영상 이두병 2019-04-22 716
115 (사진)조선통신사 한일우정걷기-울산구간 이두병 2019-04-22 659
1234567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