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선조의발자취

  chungsukgong
충숙공할아버지
작성자 이두병
작성일 2018-05-05 10:37
홈페이지 http://hakseonglee.com
첨부#1 munhwa1.jpg (569KB) (Down:1)
Link#1 view.html?no=2018050201032630000001 (Down:50)
https://goo.gl/Wgj8Te
ㆍ추천: 0  ㆍ조회: 499    
박현모의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도리에 어긋난 일로 백성의 칭찬을 구하지 말라” 인기영합 외교 警戒
 
 

 
지난주 4·27 정상회담을 보면서 새삼 깨달은 것은 외교의 힘이다. 남북한 간의 오랜 대결국면을 전환시킨 것이 바로 평창 스포츠외교였다면, 악화 일로의 북·미 관계에 신뢰의 징검다리를 놓은 것은 대북 특사외교였다. 불가능해 보이는 것을 가능케 만드는 ‘가능성의 예술’이 곧 외교라는 걸 실감하는 요즘이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우리 외교는 지금 “사건의 성격은 완전히 생소한 반면, 그에 대한 반응은 즉각적이어야 하는 시점”인 ‘마키아벨리안 모멘트’에 놓여 있다고 할 수 있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 “역사가 펼쳐내는 변덕과 격변의 순간”에 외교 지도자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세종시대 ‘32년간의 평화’는 뛰어난 외교관, 즉 이예와 신숙주 같은 걸출한 인물들의 활약에 크게 힘입었다. 이예가 15세기 전반부의 대일 외교를 이끌었다면, 신숙주는 후반부의 동북아 외교를 주도해 갔다. 인상적인 것은 1443년(세종 25년)에 ‘계해조약’을 체결할 때 이예와 신숙주가 보인 협업의 모습이다. 당시 이예는 대마도에 머물면서, 조선통신사 신숙주 일행이 교토(京都)에서 무사히 돌아오도록 돕는 한편 대마도주와의 대화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기반 조성에 힘썼다. 세종은 일본을 가장 잘 알고 신뢰가 돈독한 71세의 이예를 체찰사로 보내 신숙주 일행을 측면 지원케 했다. 신숙주가 아랫사람들 눈치를 보며 머뭇거리는 대마도주에게 ‘세견선(歲遣船) 등에 관한 조약 체결이 곧 도주(島主)의 재량권을 강화한다’는 점을 들어 설득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예의 적극적인 조언과 지원 덕분이다. 원로 외교관 이예가 43세 연하의 청년 신숙주에게 그 나라 사람과 물정에 대한 고급 정보를 긴밀히 전수하면서 협상력을 극대화하도록 돕는 장면은 ‘외교승계의 전통’이 없는 우리 눈에 진기하기까지 하다. 
 
신숙주의 책 ‘해동제국기’는 그렇게 물려받은 일본 등 주변국의 지리정보와 외교의 방향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이 책 서문을 보면 세종 정부가 주변국 외교에서 가장 역점을 둔 것이 ‘내수(內修)’였음을 알 수 있다. “교린의 방도는 겉모양을 화려하게 꾸미는 데 있지 않고 안을 잘 정돈하는 데 있고, 변방 방어에 있지 않고 조정(朝廷)을 잘 이끄는 데 있다”는 문장이 그것이다. 내수, 즉 안을 잘 정돈하고 조정을 잘 통솔하는 데서 외교 능력이 생긴다는 신숙주의 말은 사실 외교협상의 정곡을 찌른 것이다. 뛰어난 외교관은 자국의 국력 요소들 중 사용 가능한 것을 잘 조화시키는 사람인데, 사용 가능한 국력 중에서 중추가 “정부의 질”이기 때문이다. 특정 외교정책에 대한 초당적 협력과 함께 국민 다수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는 정부의 능력이 뒷받침될 때 외교 협상은 마침내 국익이라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건 고금동서의 통설이다.
 
신숙주는 그런 맥락에서 중국의 순임금에게 익(益)이라는 신하가 했던 말, 즉 ‘일곱 가지 익의 경계(益之戒)’를 상기시켰다. 즉 “① 비록 평화로울 때라도 법도를 잃지 말고 ② 게으름 피우거나 향락에 빠지지 말고 ③ 어진 이에게 맡겨 의심하지 말고 ④ 사악한 자를 쫓아낼 때는 망설이지 말며 ⑤ 도리에 어긋나는 방법으로 백성의 칭찬을 구하지 말고 ⑥ 자기 욕심을 채우려 백성을 거스르지 말며 ⑦ 나태하여 황음(荒淫)한 데 빠지지 않으면 사방의 오랑캐들이 왕께 귀의할 것”이라는 조언이 그것이다. 
 
 일곱 가지 모두가 외교 리더십의 시금석 아닌 게 없다. 이 중에서 우리가 지금 가장 유념해야 할 것은 ⑤항의 인기영합주의와 ⑥항의 사사로움에 사로잡히는 게 아닐까. 6·13 지방선거가 코앞에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가 온갖 유혹을 극복해 내고, 진실된 내수외교를 통해 한반도 평화의 튼튼한 디딤돌을 놓는 역사적 전기를 마련해주길 소망한다. 
 
박현모 여주대 세종리더십연구소장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 2018년 조선통신사 영천 재연행사 이두병 2018-10-12 19
99 조선통신사 행열 부산행사 영상자료 1 이오걸 2018-07-17 255
98 (사진)2018년 5월 5일 조선통신사 가장행렬 행사 이두병 2018-05-23 405
97 박현모의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이두병 2018-05-05 499
96 [조선왕조실록]속 최초의 울산사람 ‘이예’ 조선초 왜구억제 일등공신 경상일보 2018-05-01 353
95 뮤지컬 '이예 그 불멸의 길' 사진 이두병 2018-01-04 814
94 충숙공 이예선생 관련 학술대회 이두병 2017-12-05 669
93 충숙공 이예선생 관련 발간도서 이두병 2017-12-05 382
92 충숙공 이예선생 주제의 한시 이두병 2017-12-05 506
91 충숙공 이예선생 초상화 이두병 2017-12-05 424
90 내가 제작한 KBS 역사스페셜(역사스페셜 제작자) 이두병 2017-11-27 695
89 조선통신사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 이두병 2017-11-03 569
88 '이예 그 불멸의 길'뮤지컬 관련 사진 이두병 2017-11-01 702
87 10월27~28일 공연한 '이예 그 불멸의 길'뮤지컬 관련 신문보도 내용 이두병 2017-11-01 628
86 [기고]이예로(李藝路)가 가장 좋겠다 경상일보 2017-09-29 627
85 [시론 칼럼] ‘이예로’를 울산 역사의 스토리텔링 소재로 울산매일 2017-09-29 616
84 옥동 농소간 신설도로 '이예로' 명명 경과보고 이두병 2017-09-29 695
83 울산 옥동∼농소 신설 도로명 '이예로' 준공식 일정 이두병 2017-09-26 1011
82 디지털 조선왕조실록 이예 李藝 검색 내용 이두병 2017-09-14 450
81 울산광역시교육지원청 "역사인물탐구 교재자료 공급" 이두병 2017-08-28 643
12345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