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선조의발자취

  chungsukgong
충숙공할아버지
작성자 이두병
작성일 2018-10-22 17:50
홈페이지 http://ulsannuri.tistory.com/7257
https://goo.gl/TMGgNQ
ㆍ추천: 0  ㆍ조회: 223    
울산 남북을 잇는 새로운 중심도로 이예로의 '이예'를 아시나요?
 

 




총 4,149억 원 사업비가 투입되는 '옥동-농소'간 도로개설 사업은 옥동, 태화동, 성안동을 지나 농소를 연결하는 길이 총연장 16.9km, 왕복 4차로 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사업은 2개 구간으로 나눠서 진행 중인데요. 2구간(성안-농소 구간)은 오는 6월 말에 개통을, 1구간(옥동-성안)은 2018년 1월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랍니다.






 




한편 울산시는 신설 도로의 개통에 앞서 지난 1월 말과 2월 초 사이에는 도로명 공모를 거쳐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4월 20일에 도로명주소위원회를 열어서 심의한 결과 최종적으로 도로명을 '이예로李藝路'로 확정,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많은 추천을 받았던 이름이 '최현배' 선생의 호를 넣은 '외솔로'였다는 점에서 '이예로'라는 이름이 도심에 사는 시민들 입장에서는 조금 의아하게 생각할 만도 하지요. '외솔 기념관'이라는 이름은 도심, 그중에서도 특히 중구 병영 쪽을 왕래하는 시민이라면 도로 표지판을 통해서라도 많이 친숙한 반면 '이예'라는 이름은 조금 낯설게 느껴지거든요. 더군다나 울산 어디를 다녀도 '이예'라는 이름이 들어간 표지판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도 없다 보니 참 멀게 느껴지는 이름입니다.





 



 




울산에서 '이예'라는 이름이 '석계서원'이라는 이름 뒤에 꽁꽁 숨어 있고 더군다나 도심과는 비교적 멀리 떨어진 곳에 서원이 위치하다 보니깐 울산에 살면서도 여간해서는 '이예'라는 이름을 만나기가 참 힘이 듭니다. 이런 탓에 학성 이씨의 시조이기도 한 이예 선생이 자신의 고향인 울산에서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못하고 있지만 역사적으로 보자면 허투루 지나칠 인물이 아니랍니다. 특히 외교사에 있어서는 입지전적 인물로 평가받기에 고려시대 외교 담판으로 거란을 물리쳤던 '서희'에 이어 두 번째로 외교부가 선정한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로 2010년에 선정되었습니다.






 



 

충숙공 이예 동상 제막식과 동상(사진 - 울산광역시 제공)




이에 더해 2015년에는 국립외교원에 선생의 동상을 세우기도 했으니 한반도 외교사에서는 '이예' 선생을 빼놓기란 불가능한 일이지요.


 




충숙공 이예(李藝, 1373-1445) 선생은 중인 계급인 아전에서 출발하여 종2품(현재 '차관보'에 해당)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까지 오른 조선시대 대표적인 외교관입니다. 최초로 조선 통신사라는 이름으로 세종 시대에 일본으로 건너간 사절단에서 통신부사(通信副使)를 맡기도 했습니다. 외교관으로 일한 43년간 40회 동안 일본을 왕래했으니 거의 매년 일본을 다녀온 거지요. 조선 시대 대일 외교에서 가장 두드러진 역할을 담당한 인물입니다.







 




세종이 54세인 이예를 일본에 보내면서 '모르는 사람을 보낼 수 없어서 그대를 보내는 것이니 귀찮다 여기지 마라'며 손수 갓과 신을 하사했다는 실록의 내용을 보자면 일본에 관해서는 얼마나 뛰어난 외교관이었는지 대략이나마 짐작이 갑니다.








 

석계서원 경수당 주춧돌은 보통의 한옥에 비하면 많이 높아서 마루 앞에 다시 쪽마루를 덧댄 독특한 구조다 



 

높은 주춧돌 덕택에 마루에 오르면 주위 풍경을 시원하게 조망이 가능하다




특히 어릴 때 왜적에게 어머니가 납치당하는 아픔을 겪기도 한 이예 선생은 1401년 50명을 시작으로 1416년까지 매년 일본을 왕래하면서 귀환시킨 조선인이 모두 667명에 이르는 사실에서는 대일 외교에 대한 경험과 전문 지식과 더불어 그의 뛰어난 외교적 감각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또한 일본의 자전自轉 물레방아, 사탕수수 도입, 화폐의 광범위한 사용을 건의하고 우리의 대장경 및 불경 보급을 통한 불교문화와 인쇄 문화의 일본 전파를 위해 노력하는 등 양국 간의 문화 교류에도 많은 노력을 쏟았다는 내용에 이르면 요즘 젊은 친구들이 많이 일컫는 '사기캐'(사기 캐릭터 - 모든 방면에서 완벽한 인물)같이 느껴집니다.



이렇게 잠시나마 이예라는 인물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울산이 산업 도시라는 그림자가 워낙 짙다 보니 울산의 다양한 모습들이 눈에 잘 띄지 못하는 측면이 있는데요 '이예로' 선정을 통하여 이예라는 인물이 재발견되기를 바라면서 석계서원 방문도 권해 봅니다.






출처: http://ulsannuri.tistory.com/7257 [울산광역시 홍보 블로그 울산누리]

 

.


 

<참고>

2018.10.22. 행정안전부 장관의 결재를 받아 다음과 같이 연장 확정되었습니다.
1. 기존 ‘이예로’(17.1km)는 ‘이예로’로 존치.
2. 신설 7호국도 우회도로(25.5km) 중 울주 구간(12.9km)는 ‘이예로’로 명명.
3. 신설 7호국도 우회도로(25.5km) 중 양산-기장 구간(12.6km)는 ‘통신사로’로 명명.

이리하여, ‘이예로’는 17.1km에서 30.0km로 늘어나고, 새로이 12.6km의 ‘통신사로’가 생겼습니다.
울산 북단에서 부산 기장에 이르는 42.6km가 충숙공의 길로 되었습니다.
붙여서 읽는다면, 부산으로 가면서는 ‘이예 통신사로’, 울산으로 오면서는 ‘통신사 이예로’로 된 셈입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6 사절단 환영연 태화루 학춤 처용무 공연영상 이두병 2019-04-22 165
115 (사진)조선통신사 한일우정걷기-울산구간 이두병 2019-04-22 135
114 [조선왕조울산실록]조선시대 울산의 부평~굴화~간곡 역로, 現 국도 7호선과 겹쳐 이두병 2019-02-07 353
113 세종대왕, 울산과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 경상일보 2018-12-18 232
112 '이예로'연장 + '통신사로'신설 명명(행안부고시 제2018-67호) 고유제 고유문 이두병 2018-12-07 226
111 [공연&스토리] 울산의 쉰들러 이예(李藝), 그 위대한 탄생 이두병 2018-11-08 235
110 '통신사로' 고시 관보 및 울산광역시 '이예로' 연장 결정 이두병 2018-11-08 173
109 울산 ‘이예로’ 울주군까지 구간 연장 결정 이두병 2018-10-29 163
108 농소~옥동 도로 ‘이예로’ 울주군까지 연장 이두병 2018-10-29 189
107 그 불멸의 길 "이예" 뮤지컬 카다로그 이두병 2018-10-29 172
106 이예 선생 소중한 인연 1 이두병 2018-10-29 177
105 ‘이예’ 활약상 뮤지컬로 자연스레 녹여내 이두병 2018-10-29 159
104 충숙공 이예, 파란만장한 삶 뮤지컬로 돌아왔다 이두병 2018-10-29 155
103 울산 남북을 잇는 새로운 중심도로 이예로의 '이예'를 아시나요? 이두병 2018-10-22 223
102 울산 도로명 주소 이야기-"이예로" 이두병 2018-10-22 189
101 울산(북구-중구-남구-울주)-양산-기장간 신설도로명 "이예로,통신사로"로 확정 이두병 2018-10-22 188
100 2018년 조선통신사 영천 재연행사 이두병 2018-10-12 186
99 조선통신사 행열 부산행사 영상자료 1 이오걸 2018-07-17 440
98 (사진)2018년 5월 5일 조선통신사 가장행렬 행사 이두병 2018-05-23 642
97 박현모의 세종이 펼친 ‘진짜 정치’ 이두병 2018-05-05 694
123456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