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선조의발자취

  chungsukgong
충숙공할아버지
작성자 한경닷컴
작성일 2019-11-14 18:06
홈페이지 http://hakseonglee.com
첨부#1 kakaotalk_20191114_174154238.jpg (230KB) (Down:112)
Link#1 2019072348451 (Down:242)
ㆍ추천: 0  ㆍ조회: 1119    
'역력(歷歷)히'의 의미

서울 서초동 국립외교원 뜰에 ‘외교 달인’ 두 명의 동상이 있다. 한 명은 고려 때 거란 침략을 물리친 서희(徐熙), 다른 한 명은 조선시대 왜구 침입을 근절한 이예(李藝)다. 서희는 워낙 유명한 인물이지만 이예는 누구인가. 그는 조선 초 최고의 통신사로 40여 차례 일본을 오가며 조선인 포로 667명을 구해 오는 등 대일 외교의 선봉에 선 사람이다.

그가 24세 때인 1397년, 왜구 3000여 명이 울주에 침입해 노략질하고 군수를 사로잡아 갔다. 중인 신분의 아전이었던 그는 왜구의 배에 숨어 적지까지 따라가서 군수를 호위해 왜구를 감복시켰다. 이듬해 귀환해 전문 외교관이 된 이후 평생 동안 수많은 왜적을 막고 피랍 백성을 고국으로 데려왔다.

지방 아전에서 종2품 벼슬까지 오른 뒤 70세에도 사행(使行)을 자처했다. ‘계해조약’으로 평화의 기틀을 다졌고, ‘대장경’을 전했으며, 자전(自轉) 물레방아와 사탕수수를 들여오는 등 문화·경제 교류에도 힘썼다. 아들까지 외교 전문가로 키웠다. 그 결과 태조~세종 60년간 184회나 침입했던 왜구는 그의 아들 대까지 조선을 넘보지 못했다.

 
그는 외교의 목적이 국익 증진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었기에 전문 지식과 지략, 강경책과 회유책을 번갈아 쓰며 양국에 평화를 안착시켰다. ‘세 닢 주고 집을 사고, 천 냥 주고 이웃을 산다’는 옛말처럼 인접 국가 간 선린외교의 새 지평을 열었다. 이로써 세종 시대의 국가 부흥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다.

역사(歷史)가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라면 마땅히 옛일에서 배우고 체득한 것을 행해야 한다. 한자 ‘지날 력(歷)’은 뜻을 나타내는 ‘그칠 지(止)’와 음을 나타내는 ‘책력 력()’을 합친 글자다. 걸음을 멈추고 옛일을 깊이 생각하면 발자취가 선명히 보인다. 이를 또렷이 보여주는 말이 ‘역력(歷歷)히’다. 역(歷)자가 두 개나 겹쳤으니 또렷하고도 또렷하게 역사에서 배우라는 것이다.

‘외교 천재’ 서희도 역사적 교훈을 중시했다. 하급 관리가 잘못된 외교를 지적하다 임금의 노여움을 샀을 때 “제가 재상 자리를 잘못 차지하고 할 일을 못 해서 일어난 일이므로 벌은 제게 주고 그에게는 표창을 주소서”라고 했다.

 
외교 문제로 나라 안팎이 시끄럽다. 600년 전, 1000년 전 역사에서 배우고 새겨야 할 일들이 얼마나 많은지 ‘역력히’ 보여주는 사례가 많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ankyung.com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0 임진왜란 이전 조선통신사 기록물,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 등재해야 울산매일 2023-05-18 24
149 조선통신사 '한일우정걷기' 행렬단 울산 도착... '이예축제'로 환영 울산매일 2023-04-20 103
148 ‘제1회 조선통신사 이예 축제’ 성료 울산제일일보 2023-04-20 112
147 조선통신사 이예축제, 한일이 한마음돼 기린 ‘최초의 조선통신사’ 경상일보 2023-04-20 112
146 "통신사 이예" 축제 이두병 2023-04-18 219
145 ‘통신사 이예’ 국립외교원 동상 건립 8주년 기념 참배식 이두병 2023-03-27 154
144 [기억과 기록] 이예, 왜구가 잡아간 조선인을 구하라 울산저널 2023-03-22 146
143 수사공 이종실과 고산정사 경상일보 2023-03-13 265
142 (사설)‘통신사 역사 바로잡기’ 도운 국회 행사 울산제일일보 2022-11-24 333
141 “조선통신사 명칭·활동시대 수정해야” 이두병 2022-11-24 371
140 왜 '조선시대통신사'라야 하나? 국회 토론회 시사포커스 2022-11-24 358
139 Re..“이예로 완전개통으로 울산 남구~경주 지척” 이두병 2022-10-04 397
138 [사설]이예 기념관 건립, 자료전시관 아닌 복합문화공간으로 경상일보 2022-10-04 410
137 조선통신사 이예 기념관 재추진 급물살 경상일보 2022-10-04 416
136 '이예로' (전구간) 개통식 행사 이두병 2022-09-29 497
135 수사공문회 향사 및 정기총회 개최 이두병 2022-04-07 588
134 순직 울산출신 ‘조선통신사 이종실’을 아시나요 율산매일신문 2021-05-07 948
133 고산정사(수사공) 현판식 관리자 2021-03-20 874
132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 공적비 제막식 열려 울산저널i 2020-11-25 1093
131 ‘조선시대 통신사 이종실’ 공적비 제막 울산매일 2020-11-25 834
12345678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