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문중원이 네이버로 로그인 하는
경우 My페이지 회원 등록정보에서
상세정보를 입력해야 문중회원으로
승급되어 제한자료 열람이 가능함
Home Intro
HOT menu


 

시 조

 

시조 유래

공의 선대는 고려조의 명문이었으나 려말 왕조 교체때에 두 왕조를 섬기지 않겠다는 의로운 절개를 지킴으로써 전락하여 향리 신분이 된 것을 부끄러워 하지 않았다.


선대의 충절을 핏속에 간직한 공은 일찍부터 향리로 출사하여 태조 五년에는 二十四세의 약관으로 지주관의 서기관이 되었다.


고려말부터 창궐하기 시작한 왜구는 새 왕조가 교체되어서도 쉬지 않아 세조 一년 五월에는 조정에서 왜구의 소굴인 대마도를 정벌함에 이종무로 삼군도체찰사를 삼고 공으로 중군 병마부수를 삼았다.


태종 一년 조정의 명을 받들고 대마도에 가서 납치된 사람을 구출한 뒤로부터 왜인에 대한 대소사는 직접 간접으로 공이 관여하였는데, 태종 十六년에는 멀리 유구국에 가서 왜구에게 납치되어간 우리나라 사람을 돌려왔고 대마도로 납치되어간 명나라 사람도 공의 힘으로 돌려 보내는등 四十여차에 걸쳐 사명을 받들고 우리 백성과 명나라 사람을 수 없이 구출하여 왔다.


왜구 금알의 발본색원책을 강구한 세종 二十五년의 계해조약(癸亥條約)의 성립에는 공의 직접 간접의 공이 컸던 것이다.


공은 태조이래 세종조에 이르는 동안 국왕의 신임을 받아 대외관계와 국방책에 허다한 공적을 남겼으며 특히 화통 완구의 무기와 병선 제조법등의 제안하여 국방과 조·일관계에 이바지한 공적이 지대하였다.


공은 태종 一년 벼슬에 등용되어 봉렬대부 예빈소윤 행좌군사직이 되었고 세종 一년 중군 병마부수를 거쳐 세종 三년에는 공패를 받고 절충장군용양위사 상호군이 되었으며 누진하여 자헌대부 동지중추원사가 되었으며 세종 二十七년 二月 二十三日 정묘에 七十三세를 일기로 하세하셨다. 영조 十三년에 향사를 세워 공의 영현을 봉안하였고 철종 十四년 상충사의 비석을 원문 밖에 세웠으며 융희 四년에 "충숙"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창성 유래

조선 때 대마도 정벌에 공을 세워 절충장군용기 위사상호군 (折衝將軍龍騎衛司上護軍)에 올랐고 이어 자헌대부(資憲大夫)로 지중추원사(知中樞院事)와 세자좌빈객(世子左賓客)을 역임한 예(李 藝) 할아버지를 시조로 한다.

후손들은  시조의 발상지인 학성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 오고 있다.

 

지 명

학성은 울산(蔚山)의 별칭으로 울산은 경상남도 동해안에 위치하는 지명이며,  원래 진한(辰韓)의 땅으로 삼국시대에는 신라에 속하였고, 고려 현종 때에 울주 (蔚州)로 개칭하였으며 방어사(防禦使)를 두고 별호를 학성이라 하였다.  1397년(조선 태조 6)에 진을 두었고 병마사(兵馬使)가 지주사(知州使)를 겸임하였으며 1404년(태종 3)에 울산이라 개칭하였다. 1931년에 면에서 읍으로 승격 하였고, 1962년2월에  시로 승격하였고, 97년7월에 울산광역시로 승격하였다

<사진설명>

울산읍성(蔚山邑城)

읍성은 고려 우왕 10년(1384)에 왜구로부터 읍인(邑人)을 보호하고자 이문화(성균관사예)가 성을 쌓기 시작하고, 지을주사 김급이 완성했다.
그 후 조선 태종 16년에 증축하고 성종 8년(1477) 10월에 성둘레가 3639척(尺) 성높이 15척으로 완성했다.

 

가문 소개

예(藝)의 손자 직겸(直謙)은 군자감 판사를, 직유(直柔)는 사재감 부정을, 직강(直剛)은 훈련원 봉사를 역임하여 훌륭한 가문을 빛냈다.
겸수(謙受)는 나라에 공이있어 원종훈삼등공신에 책록되었으며 남강사(南岡祠)에 제향되었다.


현담(玄聃)은 문장과 학행으로 당대에 뛰어났으며, 양오(養吾)는 학자로 명성을 날리고 반계집(磻溪集)을 남겨 학성이씨를 빛냈다.
조선시대에 임진왜란때 6의사(경연 인상 겸수 겸익 봉수 열)를 배출해 충의의 가문으로 더욱 빛난다.
이경연(李景淵)은 임진왜란이 나자 고향에서 의병을 일으켰고 정유재란때는 곽재우와 함께 경남창녕의 화왕산성 전투에 참가 큰공을 세워 경성판관에 임명되었다.
이한남(李翰南) 역시 향리에서 의병을 일으켜 수많은 전투에서 왜적과 분전하여 공을 세우고 도산싸움에서 장렬히 전사했으며,
이겸수(李謙受), 이겸익(李謙益)형제는 당시 서생포에 주둔하고 있던 왜군의 정세탐정에 큰공을 거두어 이겸수는 정주판관을 제수받았고 이겸익은 현종때 한성부 우윤(右尹)을 지냈다.
이봉수(李鳳壽)는 빛나는 전공을 세우고 진중에서 순직하여 선무1등공신(宣武一等功臣)으로 녹봉되었다.
이열(李說)은 전란이 평정된 뒤 전공으로 첨지중추부사에 제수되었으나 사양하고 부임하지 않았다.
조선 현종때의 대문장가 이동영

은 국난에 전공을 세워 관직을 받고도 이를 사양하고, 초야에 묻혀 자연과 함께 노닐었던 할아버지 이한남의 뜻을 기려 현종 3년 봄 태화강변에 이휴정을 지었다.
학성이씨는 이외에도 이양오(李養吾), 이근오(李觀吾)와 이준민(李俊民)같은 문장가들을 배출하여 가문의 명성을 이어왔다.

 

계 파

곡강파(曲江派)-判事公
농소파(農所派)-副正公
서면파(서면派)-奉事公
월진파(越津派)-叅奉公
청량파(청량派)-縣令公

 

인 구

2000년11월1일 실시한 전국인구조사 현황에 의하면 학성이씨는
6,615가구에 남자 10,965명 여자 9,999명으로 총 20,964명이며, 15년 동안 가구수 1,990(43.0%)가구 인구수 2,905(11..%)명이 증가 하였으며, 인구수에 비하여 가구수의 급격한 증가는 핵가족화 됨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는 총 286개 성씨와 4,179개의 본관이 있고, 이씨는 283개의 본관이 있으며 우리 학성이씨는 그 중 29위 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집 성 촌

경북 포항시북구 흥해읍 덕성리
울산광역시 울주군 농소면 신천리
울산광역시 북구 신천동,약수동,달천동
울산광역시 울주군 청량면
경남 양산시 웅상면 주남리



 

 
 
 2004년 11월 10일. 문화관광부에서 발표한 2005년 2월의 문화인물에 이 예(李藝)가 선정, 발표되었다.
문화관광부는 문화인물의 기념사업을 활성화하고, 민족문화 창달에 이바지한 역사적 인물을 재조명함으로서 모든 국민들이 귀감으로 삼고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사표가 될 수 있도록 문화인물 12명을 선정 발표한다고 하였다.
문화관광부 홈페이지 (http://www.mct.go.kr/) “최근보도자료”
 
문화관광부(장관 정동채)는「2005년도 이달의 문화인물」을 확정, 발표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2005년도 문화인물은 지방자치단체 등 각계에서 추천한 52명을 대상으로 분야별 사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자문위원회의 추천과 인물검증 절차를 거쳐 최종 12명이 확정되었다. 우리나라의 문화발전에 기여한 공이 크고 국민들의 귀감이 될 수 있는 인물을 중심으로 그동안 덜 알려지거나 잊혀진 인물들을 중심으로 선정하였으며, 특히 여성의 문화적 역량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위해 그간 역사 속에 묻혀 있던 여성인물을 적극 발굴하여 재조명한다는 점도 중시하였다.
 
 
 
 
 이예가 문화인물로 선정됨으로써 국민 모두에게 귀감이 되는 바람직한 인간형이 발굴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는 산업자원부 및 교육부 등 유관 정부부서의 홍보에도 상당 정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 구체적 내용을 예시하면 다음과 같다.
 
 
 
 
 
 
1) 직업윤리와 장인정신 (산업자원부)
이예는 위험을 피해 달아난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적진의 사지(死地)에까지 일부러 따라가서 군수를 평소와 같이 깍듯이 모시었고 마침내 군수와 함께 귀환하게 된다. 세종실록107권; 이명훈-이남호, p120. 이 때의 공으로 이예는 사대부의 반열에 들어 동지중추원사(종2품)의 품계에까지 오르게 되었다. 이예의 아들 이종실도 대를 이어 대일 외교사절로 활약하였다. 이종실은 세조임금 당시에 통신사 송처검과 함께 통신부사로 일본국왕에게 파견되었다. 세조실록19권: 1460년(세조6) 1월 5일 계미조. 이 때의 사절단은 표류 끝에 한사람을 제외한 모두가 바다에서 죽고 말았으며, 조정은 사신을 바다로 보내어 수중 장사를 치러 주었다. 세조실록19권: 1460년(세조6) 1월 5일 계미조. 사대부보다 낮은 아전의 신분이란 점에 개의치 않고 자신의 업무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대를 이어 같은 직업에 종사하며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은 충실한 직업윤리와 장인정신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2) 효성 (교육부)
8세 때 이예의 모친이 왜구에 잡혀 일본으로 끌려갔다. 20년이 지난 1400년(태종 즉위년) 드디어 기회를 얻은 이예는 조정에 청하여 회례사 (回禮使) 윤명(尹銘)을 따라 일본에 가서 집집마다 수색하였으나 마침내 찾지 못하였다. 세종실록107권; 이명훈-이남호, p122. 모친을 잃은지 20년이 지난 시점에 조정에 청하여 일본으로 가서 집집마다 찾아다니는 모습에서 지극한 효성을 엿볼 수 있다.
 
3) 불굴의 의지 (해양부)
이예는 36세 나던 1408년(태종8) 일본국왕 사행길에 조난을 당하여 사경에 이르렀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그 뒤로 계속 사행길에 나섰다. “무자년에 통신부사 이예가 해상에서 바람을 만나 사경에 이른 것을....” [세종실록107권; 이명훈-이남호, p46]. 이예가 60세 노인이었던 1432년(세종14) 일본국왕 사행길에서도 바다에서 왜구를 만나 겨우 목숨만 보존하여 돌아왔다. “회례사 이예 등이 돌아오는 배가 바다에서 도둑에게 약탈을 당하여 가진 물건을 모두 빼앗기고 겨우 목숨만 보존하여 ...” [세종실록59권; 이명훈-이남호, p56]. 그러나 66세 되던 1438년에 또 대마도로 파견되었다. 세종실록81권; 이명훈-이남호, p63. 71세 되던 1443년에는 세종 어전에서 자청하여 대마도 사행길에 올랐다. 세종실록100권; 이명훈-이남호, pp86-7. 국가대의를 위하여 바다에 목숨을 맡기고 도전하는 이 불굴의 의지는 자칫 나약해지기 쉬운 현대사회의 젊은이에게 귀감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4) 애국심과 군신간 사랑 (청와대)
1426년(세종8) 이예가 석견주.대마도의 사물관압사로 떠나기 전에 세종을 뵈었을 때 세종은 “(대마도에) 몇 번이나 갔다 왔느냐”하고 묻고 이예는 “모두 16번이었습니다.”라고 대답한다. 이에 세종은 “모르는 사람은 보낼 수 없어서 이에 그대를 명하여 보내는 것이니 귀찮다 생각하지 말라” 하고 갓과 신을 하사하였다. 세종실록31권; 이명훈-이남호, p39. 위험한 길을 떠나는 신하에 대한 임금의 애틋한 정을 엿볼 수 있다. 1443년(세종25) 이예는 71세의 노구로 대마도 체찰사를 자청하며 세종께 이렇게 말한다: “신이 듣건대 이제 대마도에 사신을 보내어 포로된 사람들을 쇄환하려고 하시는데, .... 다만 성상께서 신을 늙었다 하여 보내시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신이 성상의 은혜를 지나치게 입었으므로 죽고 삶은 염려하지 않습니다. 이제 종사(從事)할 사람을 가려서 소신을 보내도록 명하시면 피로된 사람들을 죄다 찾아서 돌아오겠습니다”. 이 대목에서는 삼국지에 나오는 제갈량의 출사표를 연상케 하는 비장감과 함께 이예의 짙은 애국심과 임금에 대한 사랑이 표출되고 있다 [세종실록100권; 이명훈-이남호, pp86-7].
 
5) 외교협상 역량과 애족의 마음 (외교부)
이예는 전후 40여회 일본과 대마도에 왕래하면서, 일본 등으로 잡혀간 667명의 조선인 포로를 구출해 돌아왔다. 외교협상 역량과 뜨거운 애족의 마음이 없었다면 이러한 업적을 세우기 어려웠을 것이다. 실록에 나타난 이예의 포로쇄환 기록은 다음과 같다.
  • - 1401년(태종원년): 50명
  • - 1401년 이후 1410년(태종10)까지: 10년간 500명
  • - 1416년(태종16): 40여명
  • - 1422(세종4) 및 1424(세종6): 70여인
  • - 1443년(세종25): 7명


 

 

2010년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에 이 예(李藝)선생 선정
 

 외교통상부에서는 2010년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로 충숙공 이 예(李藝)선생을 선정 발표했다.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은 외교일선에서 국익을 증진시킨 사례를 역사 속 인물을 통해 재조명함으로서 우리 외교에 대한 국민들의 자긍심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다.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은 2009년 첫 회에 고려시대 서희를 선정하였고, 2010년 제2회 때에는 “조선초 한·일 관계의 근간이 되었던 문인제도와 통상교역조건인 계해약조를 정약하고, 일본을 40여 차례 왕래하면서 왜구들에게 피납된 피로인 667명을 찾아오는 등 조‧일 외교업무에 길이 남을 대일 외교를 주도한 전문 외교관이었다는 것이다.

 
 
 
 
 
 
 
1) 이예란 누구인가?
외교관 이예 평생외교관
전문외교관
43년의 공직생활 중 오직 외교관으로 일관
교토의 일본국왕에게 4회 파견됨
일본, 대마, 오키나와 등에 40여회 파견됨
문인(文引)제도 확정 및 계해약조 체결
조일 통교(通交)체제 정립
피로인 667명 쇄환
험지외교관 ◎일본과 대마도의 위험한 뱃길
◎1,000키로 떨어진 오키나와에 파견된 조선 유일의 외교관
문화외교관 ◎물레방아를 들여오고 대장경을 전달함
◎왜인의 가족까지 배려하는 문화외교
인간 이예 불우한 유년기 8세 때에 어머니를 왜구에 잃음
자수성가 아전으로부터 당상관 종2품까지 승진
강인한 정신력 난파, 해적, 모함 등의 난관을 이김
대를 이은 충성 외교관 아들의 난파 순직
 

 

외교를 빛낸 인물 이예 국제 학술 회의

2) 세종대왕과 이예
외교철학 왕조실록 기록 “이예가 세종대왕께 아뢰기를, “國家大義로 타이르고 그 삶을
이롭게 하면, 왜인들이 성심으로 따를 것입니다”
현대적 의미 대의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고려한 외교라야 진정한 외교
이예의 외교철학 ◎이러한 외교철학이 이예의 초인적 헌신을 가능케 함
◎이러한 외교철학이 왜구들의 존경과 승복을 가져옴
세종대왕의 외교철학 이는 평소 세종대왕의 외교철학을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됨
충성 왕조실록 기록 이예 왈 “다만 성상께서 신을 늙었다하여 보내시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신이 성상의 은혜를 지나치게 입었으므로 죽고 사는 것은
염려하지 않습니다”
신뢰 왕조실록 기록 ◎세종대왕 왈 “모르는 사람은 보낼 수 없어서 그대를 명하여 보내는 것이니 귀찮다 생각지 말라”
◎세종대왕이 네 차례에 걸쳐 이예를 곤경•모함에서 구해줌
(각각 박희중, 윤인보, 서성, 김구경과 관련한 사건)


 

보도 자료를 통해서 본 외교를 빛낸 인물 이 예(李藝)

충숙공 이예(李藝) 선생은 외교통상부가 선정한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로 선정되면서 각 언론사의 보도가 있었다. 그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목록 월일 신문 및 TV 제목 주제 및 담당 기자
1 2010년
5월 24일
일본경제신문 14면 조선통신사로 도일 40회의 외교관 李藝 한국에서 붐 이예의 한일외교 업적
尾島島雄(오지마 시마오) 기자
2 6월 21일 동아일보 31면 포로 667명 송환, 조선최고 대일외교관 외교인물 선정
3 6월 22일 조선일보 38면 ‘외교관’ 이예 외교인물 선정
4 6월 22일 연합뉴스 TV
(YTN-Naver)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에 ‘이예’ 선정 외교인물 선정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52&aid=0000303950 (1분)
6 8월 16일 SBS 저녁8시 뉴스 왜구에 끌려간 포로 6백67명을 구한 조선외교관 일본 답사여행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0782996 (2분)
7 8월 23일 문화일보 30면 한일 100년과 외교인물 학술대회,
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
8 9월 10일 중앙일보 38면 어느 부자(父子) 외교관 학술대회
조재현 논설위원
9 9월 18일 한국일보 외교관 서희•이예 학술대회, 장관 특혜 파문
이정환 논설위원
10 10월 22일 세계일보 20면 조선 외교관 이예의 흔적 좇아 역사스페셜
11 10월 23일 부산일보 12면 조선통신사 이예를 아십니까 역사스페셜
12 10월 23일 한국일보 24면 조선최초 전문외교관 이예를 아십니까 역사스페셜
13 10월 23일 한겨레 23면 이예, 조선의 외교관이 되다 역사스페셜
14 11월 23일 연합뉴스 고려•조선서 배우는 외교의 길 서해문집 신간 소개
15 11월 26일 국민일보 26면 조선최고의 외교관 이예 / 박현모·이명훈 外 / 서해문집 서해문집 신간 소개
16 11월 26일 경향신문 현해탄을 40차례나 건넌 세종의 ‘특사’ 서해문집 신간 소개/td>
17 2011년
1월 29일
일본경제신문 8면 주연은 재일교포 4세,
일한 가교(架橋)로
비단벌레 영화 주연여우 인터뷰,
주연여우가 가장 존경하는 분은
이예 선생
18 2011년
2월 13일
한국일보 통신사 이예 선생 기념관 건립 추진:
울주군, 5월께 최종 방침 결정…
기념사업회도 발족
울주군 통신사 이예 기념관
19 2011년
7월 1일
일본 아사히신문 비단벌레의 인연
한일역사를 더듬다
(玉虫の縁 日韓史をたどる)
비단벌레 영화와 이예
대마도 이예공적비 사진


 

 
 
   


<사진> 외교부의 외교관 교육기관인 국립외교원에 설치된 충숙공 이예 동상

 
   

Copyright © 2004.3.16~ by www.hakseonglee.com, All rights reserved. 학성이씨곡강파(판사공파)문중 Mail 5061472@gmail.comm